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Colorado Symphony performed 'Dvorak'

Denver Art Center


On Saturday, October 19th, the Colorado Symphony performed three works from Peter Ilyich Tchaikovsky and Antonin Dvorak at the Boettcher  Concert Hall. Guided by conductor Alexander Shelly, Tchaikovsky’s familiar Romeo and Juliet Fantasy Overture opened the concert, bringing to musical life Shakespeare's tragic love story. The overture was the Russian composer's first masterpiece and one of the most successful pairings ever of musical structure with a work of literature.

Although Czech composer Antonin Dvorak’s Symphony No. 7 in D minor, Op. 70, was the evening's featured presentation, the highlight of the concert occurred earlier with the second composition, Tchaikovsky's Variations on a Rococo Theme for Cello and Orchestra, Op 33. A graceful and elegant composition, the piece reflects his reverence for the music of Mozart. The Rococo Variations lack the emotion of much of Tchaikovsky's later work, instead highlighting the dynamic and tonal range of the cello in seven variations.

Solo cellist Cicely Parnas was more than up to the task. The audience remained hushed and spellbound by her virtuosity and her facility with dazzling scale passages. Her phrasing and interpretation brought out the rich tones and range of her instrument, a 1712 Giovanni Grancino.

The Colorado Symphony played the Dvorak piece masterfully, but Ms. Parnas's passionate performance of the Rococo Variations lingers in the memory.



<Translation by google>

지난 10 월 19 일 토요일, 콜로라도 심포니는 보첼 콘서트 홀에서 Peter Ilyich Tchaikovsky와 Antonin Dvorak의 세 작품을 공연했습니다. 차이코프스키의 친숙한 로미오와 줄리엣 판타지 오버추어 감독은 지휘자 알렉산더 셸리 (Alexander Shelly)가 이끄는 콘서트를 시작하여 셰익스피어의 비극적 인 사랑 이야기에 음악적 삶을 선사했습니다. 서곡은 러시아 작곡가의 첫 걸작이자 문학 작품과 음악적 구조 중 가장 성공적인 쌍 중 하나였습니다.

체코 작곡가 Antonin Dvorak의 교향곡 7 번 라단조 Op. 70은 저녁의 주요한 프리젠 테이션이었으며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는 두 번째 작곡 인 차이코프스키의 첼로와 오케스트라를위한 로코코 테마의 Op 33에서 시작되었습니다. . 로코코 바리에이션은 차이코프스키의 후반 작업에 대한 감정이 결여되어 있으며 대신 첼로의 다이나믹 및 톤 범위를 7 가지 변형으로 강조 표시합니다.

솔로 첼리스트 Cicely Parnas는 그 이상이었습니다. 관객은 그녀의 미덕과 눈부신 규모의 구절이있는 시설로 인해 허풍이 들었습니다. 그녀의 표현과 해석은 1712 Giovanni Grancino의 풍부한 음색과 악기의 범위를 이끌어 냈습니다.


콜로라도 심포니는 드보르작 곡을 훌륭하게 연주했지만 파르나스의 열정적인 로코코 바리에이션 공연은 기억 속에 남아 있습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Copyright © knewsden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인터뷰] 덴버 오로라 본스 치킨, '한국 임원에서, 미국 성공 신화'까지

 - 한국 기업 임원 생활 마다하고, 미국에서 이룬 '치킨' 성공 신화 - 오로라 소재, 본스 치킨의 사장이자, 본스 치킨  콜로라도 지사장인 오현식 사장을 만나봤다. 오현식 사장은, 지난해 12월 3일, 오로라에 소재한 쇼핑몰에, 한국 치킨 브랜드 '본스 치킨'의 문을 열었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올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되면서, 배달과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게 됐다. 모든 개인 사업자들이 그랬듯, 코로나로 인해 매출에 악영향이 끼쳤다. 그러나 오 사장은 '맛이 좋으면, 손님이 찾게 돼 있다'는 신념으로, 정확한 레시피를 지키면서 맛에 집중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매출이 서서히 올랐다. 오 사장은 "문을 연 지 3개월 만에 맞은 위기였지만, 기본에 충실했습니다. 본스 치킨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마 그룹에 속한 본스 치킨의 이사로 있으면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말을 이었다. 운도 따랐다. 덴버 소재 프로 미식 축구 팀 선수인, 디마커스 워커가, 여자친구와 함께 본스 치킨을 방문했고, 그 맛에 매료돼 매주 금요일 800개의 치킨 윙을 구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ater Denver'라는 미국 언론 매체에 소개되면서, 한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에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오 사장의 말에 따르면, 본스 치킨은 캘리포니아에만 2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저는 현재 콜로라도 지사장 직도 겸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처럼, 콜로라도에서도 본스 치킨을 알려서 체인점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목표입니다." 레시피를 지키면서, 기본에 충실한 오 사장의 신념이, 그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 믿어본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재미 대한체육회 ‘콜로라도 지회, 종목별 참가 가능할 수도...?’

지난 달 13일,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이한원)가 출범한 가운데, 이미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조기선)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재미 대한체육회 송민호 사무처장은, “두 단체가 원만히 타협점을 찾아, 스포츠를 통해 동포들의 통합을 이루고자하는 재미 대한체육회의 취지를 잘 살렸으면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 사무처장은 또, “분쟁이 계속 될 경우, 지회를 통하지 않고도 종목별로 체전에 참가가 가능”하다고 말해,  이번 분쟁이 콜로라도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전국체전 참가 등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 ​ [Copyright © knewsdenver.com]

[Undercover 덴버] 서울 만두, 그리운 한국의 맛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처음 비가 내리기 시작한 날이었다. Havana 길을 운전하며 지나가다가, 문득 비오는 날 먹던 왕만두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하차하던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항상 김이 무럭무럭 나는 만두 집이 있었다.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오거나 하는 길이면, 무조건 마주치는 풍경이었다. 그러다가 문득 낯선 간판과 마주했다. -서울 만두- 낯익은 한글과 함께, 과거의 기억이 추억을 불러왔다. 나도 모르게 핸들을 돌려 주차를 했다. 주문을 하고, 왕만두를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와 식탁 앞에 앉았다. 익숙한 간장 소스에, 하얀 만두 피를 찍어 입으로 가져갔다. 과거의 맛이 입 속으로 들어와 머릿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마음이 흐뭇했다. <Translation by Google> As the weather began to warm, it was the first day that it started to rain. As I was driving down the Havana road, I suddenly thought about the dumplings I had on a rainy day. In Korea, in front of the bus stop that was getting off on the way home, there was always a dumpling house where steaming was going on. If you were waiting for a bus or coming home, it was a scene you would encounter. Then I suddenly encountered a strange sign. -Seoul Mandoo- Along with the familiar Hangeul, memories from the past brought memories. T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