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십이야’, 웃음과 눈물의 이야기 / Shakespeare's Twelfth Night, a Story of Love and Humorous Happenstance.

Photos by Adams VisCom

연극 십이야는 희극이다.
 
영국의 천재 극작가 셰익스피어의 희극 십이야에는 재미있는 요소들이 가득하다.
일단, 극의 설정부터 흥미롭다.
쌍둥이인 바이올라와 세바스찬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헤어지게 된다. 바이올라는, 자신의 쌍둥이 형제인 세바스찬의 생사도 알지 못한 채, 오르시노 공작의 몸종이 되고, 남몰래 오르시노를 연모하게 된다. 삼각관계다.
 
여기까지는 일반적인 삼각관계 스토리라 할 만 하다. 하지만... ‘십이야는 셰익스피어의 작품이다. 

셰익스피어는 여성인 바이올라를 세자리오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둔갑시켜 버린다. 변장이라고 하는 편이 더 맞을 듯 하다. 그리고 여기에서 이야기는 극적 완성도를 높인다.
 
공작의 지위인 오르시노는, 올리비아라는 여인을 사랑한다. 오르시노는 세자리오(바이올라)를 올리비아에게 보내 자신의 사랑을 고백하게 되고, 아이러니하게도, 올리비아는 세자리오에게 반해버리고 만다.
 
이 이야기에는, 이러한 희극적 설정 말고도, 사랑스러운 인물들로 가득하다.
 
이름 그대로의 광대, 올리비아를 사랑하는 앤드류와 말볼리오, 그런 말볼리오를 골탕먹이는 마리아와 토비가 그러하다.
 
겁쟁이 앤드류가, 세자리오로 부터 올리비아를 차지하기 위해 벌이는 결투에서는 웃음을 참기가 힘들었다. 또 말볼리오가 마리아가 쓴, 올리비아의 가짜 연서를 보고 노란 바지를 입고 나타나는 장면에서는 셰익스피어의 장난기를 엿볼 수 있었다. 가히, ‘천재 극작가라고 불릴 만 했다.
 
극이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바이올라와 세바스찬의 거리는 가까워진다. 그리고 이 두 사람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갈등의 실마리 또한 점점 가까워진다.
 
모든 문제는, 바이올라와 세바스찬이 쌍둥이라는 것, 그리고 바이올라가 세자리오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변장했다는 것에서 출발하고 있다.
 
올리비아가 바이올라의 쌍둥이 형제인 세바스찬과 사랑에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되고, 바이올라(세자리오)가 오르시노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게 됐을 때, 모든 것은 자연스럽게 마무리된다.
 
말볼리오와 앤드류, 광대와 토비 등 모든 인물들이 손을 잡고 원을 그리며 춤춘다.
 
연극 십이야는 덴버 공연 예술 센터(Denver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에서 1222일까지 공연된다.
 
 


<English version>


In praise of the stage setting in its full measure, designed by Robert Mark Morgan, one can’t help but be transported to a rich, Renaissance Illyria off the Mediterranean coast.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Chris Coleman, the actors delivered a lively performance captivating the audience with its humor and music-filled atmosphere.

Twelfth Night is a comedy about love, desire and its transformative power amidst mischief!

Twins Viola and Sebastian are separated after a shipwreck. Not knowing of her brother's fate, distraught Viola finds comfort in the service of Duke Orsino disguised as a boy.  In the Duke's quest to win Lady Olivia's love, we learn of Viola's love for him. A love triangle emerges as Cesario (Viola) is sent to win Lady Olivia's affection. Rather than fall for the Duke, Lady Olivia finds herself enamored with Cesario.   

As  the scenes musically flow from one to the next, Sir Toby, abetted by Sir Andrew,  Maria and Feste, fill the atmosphere with hilarity and mischief. After finding a counterfeit poem by Maria's hand, Malvolio is convinced Lady Olivia is in love with him. He dresses himself in cross gartered, yellow stockings making a buffoon of himself and bringing the audience to an uproar. Sir Andrew's cowardice and jester-like performance endured laughter throughout.  Feste's cadences delighted and kept the merriment going.  Antonio delivered a strong performance however sparse. And let's not forget Duke Orsino's regal performance and Viola's spectacular multifaceted performance.  

A true work of art masterly performed as the house was turned upside down!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Copyright © knewsdenver.com]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인터뷰] 덴버 오로라 본스 치킨, '한국 임원에서, 미국 성공 신화'까지

 - 한국 기업 임원 생활 마다하고, 미국에서 이룬 '치킨' 성공 신화 - 오로라 소재, 본스 치킨의 사장이자, 본스 치킨  콜로라도 지사장인 오현식 사장을 만나봤다. 오현식 사장은, 지난해 12월 3일, 오로라에 소재한 쇼핑몰에, 한국 치킨 브랜드 '본스 치킨'의 문을 열었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올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되면서, 배달과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게 됐다. 모든 개인 사업자들이 그랬듯, 코로나로 인해 매출에 악영향이 끼쳤다. 그러나 오 사장은 '맛이 좋으면, 손님이 찾게 돼 있다'는 신념으로, 정확한 레시피를 지키면서 맛에 집중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매출이 서서히 올랐다. 오 사장은 "문을 연 지 3개월 만에 맞은 위기였지만, 기본에 충실했습니다. 본스 치킨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마 그룹에 속한 본스 치킨의 이사로 있으면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말을 이었다. 운도 따랐다. 덴버 소재 프로 미식 축구 팀 선수인, 디마커스 워커가, 여자친구와 함께 본스 치킨을 방문했고, 그 맛에 매료돼 매주 금요일 800개의 치킨 윙을 구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ater Denver'라는 미국 언론 매체에 소개되면서, 한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에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오 사장의 말에 따르면, 본스 치킨은 캘리포니아에만 2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저는 현재 콜로라도 지사장 직도 겸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처럼, 콜로라도에서도 본스 치킨을 알려서 체인점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목표입니다." 레시피를 지키면서, 기본에 충실한 오 사장의 신념이, 그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 믿어본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재미 대한체육회 ‘콜로라도 지회, 종목별 참가 가능할 수도...?’

지난 달 13일,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이한원)가 출범한 가운데, 이미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조기선)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재미 대한체육회 송민호 사무처장은, “두 단체가 원만히 타협점을 찾아, 스포츠를 통해 동포들의 통합을 이루고자하는 재미 대한체육회의 취지를 잘 살렸으면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 사무처장은 또, “분쟁이 계속 될 경우, 지회를 통하지 않고도 종목별로 체전에 참가가 가능”하다고 말해,  이번 분쟁이 콜로라도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전국체전 참가 등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 ​ [Copyright © knewsdenver.com]

[Undercover 덴버] 서울 만두, 그리운 한국의 맛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처음 비가 내리기 시작한 날이었다. Havana 길을 운전하며 지나가다가, 문득 비오는 날 먹던 왕만두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하차하던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항상 김이 무럭무럭 나는 만두 집이 있었다.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오거나 하는 길이면, 무조건 마주치는 풍경이었다. 그러다가 문득 낯선 간판과 마주했다. -서울 만두- 낯익은 한글과 함께, 과거의 기억이 추억을 불러왔다. 나도 모르게 핸들을 돌려 주차를 했다. 주문을 하고, 왕만두를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와 식탁 앞에 앉았다. 익숙한 간장 소스에, 하얀 만두 피를 찍어 입으로 가져갔다. 과거의 맛이 입 속으로 들어와 머릿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마음이 흐뭇했다. <Translation by Google> As the weather began to warm, it was the first day that it started to rain. As I was driving down the Havana road, I suddenly thought about the dumplings I had on a rainy day. In Korea, in front of the bus stop that was getting off on the way home, there was always a dumpling house where steaming was going on. If you were waiting for a bus or coming home, it was a scene you would encounter. Then I suddenly encountered a strange sign. -Seoul Mandoo- Along with the familiar Hangeul, memories from the past brought memories. T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