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ayor Suthers Selects New Fire Chief

 

34-Year Colorado Springs Fire Department Veteran Accepts Role


1.jpg

 


 

COLORADO SPRINGS, Colo. – Mayor John Suthers announced today his appointment of Deputy Fire Chief Randy Royal as the new Colorado Springs Fire Chief following Chief Ted Collas’ retirement on March 5. This appointment is pending confirmation by City Council. Chief Royal has served in the Colorado Springs Fire Department since 1987 and is currently the Deputy Chief of Operations. 

 

“Randy’s leadership and tremendous work throughout his 34 years with the Colorado Springs Fire Department, have prepared him to lead the department on its continued path of excellence,” said Mayor John Suthers. “Randy understands the unique needs of our community, and his experience includes leadership roles during the Waldo Canyon and Black Forest fires. We had several great candidates from across the country, but ultimately we chose to select a highly-qualified, long-time member of our community. I’m very happy to announce that Deputy Chief Randy Royal will serve as the next Colorado Springs Fire Chief.”

 

Chief Royal will oversee a department of 539 sworn and civilian positions and 22 fire stations. He has worked in emergency services for over 42 years (28 as a paramedic). Chief Royal has served in a Chief Officer role for 16 years, as a Battalion Chief, Shift Commander and Deputy Chief.  He graduated from Flagler College and has regularly attended the National Fire Academy receiving the Executive Fire Officer designation.  He also has earned the Center of Public Safety Excellence’s designation as a Chief Fire Officer.  During his career, he has been involved with of the initiation of the Tactical Emergency Medical Program, worked in the early Hazmat and Tox-medic Programs, managed the Medical Division, and presently leads the Pandemic Taskforce. 

 

“I am honored to have been chosen by the mayor to fill the position of Fire Chief for the CSFD,” said Randy Royal. “I believe the CSFD is one of the best fire departments in the nation, with excellent staff that are willing to go above and beyond to serve our residents and visitors. I am proud to have called Colorado Springs my home for over 40 years, and I am excited to be able to work for our community at this level and to continue to look for ways to uphold and enhance our public safety efforts each and every day.”

 

Outgoing Fire Chief Ted Collas said, “It has been my honor to serve Colorado Springs as a firefighter for the past 36 years.  I have truly been blessed to work with some of the best people in the world during that time.  One of those great people is Randy Royal.  Randy has been a trusted colleague and friend, and it gives me great comfort and assurance to see him stepping into the role of Fire Chief for this great city.  Chief Royal is highly regarded by the men and women of our department, as well as fire service leaders around the country.”

 

A nationwide search was conducted, and 37 candidates applied. After a video interview screening process, five candidates were interviewed by the mayor’s selection panel. The panel consisted of the mayor, chief of staff, chief human resources and risk officer, and two city council members.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인터뷰] 덴버 오로라 본스 치킨, '한국 임원에서, 미국 성공 신화'까지

 - 한국 기업 임원 생활 마다하고, 미국에서 이룬 '치킨' 성공 신화 - 오로라 소재, 본스 치킨의 사장이자, 본스 치킨  콜로라도 지사장인 오현식 사장을 만나봤다. 오현식 사장은, 지난해 12월 3일, 오로라에 소재한 쇼핑몰에, 한국 치킨 브랜드 '본스 치킨'의 문을 열었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올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되면서, 배달과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게 됐다. 모든 개인 사업자들이 그랬듯, 코로나로 인해 매출에 악영향이 끼쳤다. 그러나 오 사장은 '맛이 좋으면, 손님이 찾게 돼 있다'는 신념으로, 정확한 레시피를 지키면서 맛에 집중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매출이 서서히 올랐다. 오 사장은 "문을 연 지 3개월 만에 맞은 위기였지만, 기본에 충실했습니다. 본스 치킨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마 그룹에 속한 본스 치킨의 이사로 있으면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말을 이었다. 운도 따랐다. 덴버 소재 프로 미식 축구 팀 선수인, 디마커스 워커가, 여자친구와 함께 본스 치킨을 방문했고, 그 맛에 매료돼 매주 금요일 800개의 치킨 윙을 구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ater Denver'라는 미국 언론 매체에 소개되면서, 한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에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오 사장의 말에 따르면, 본스 치킨은 캘리포니아에만 2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저는 현재 콜로라도 지사장 직도 겸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처럼, 콜로라도에서도 본스 치킨을 알려서 체인점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목표입니다." 레시피를 지키면서, 기본에 충실한 오 사장의 신념이, 그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 믿어본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재미 대한체육회 ‘콜로라도 지회, 종목별 참가 가능할 수도...?’

지난 달 13일,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이한원)가 출범한 가운데, 이미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조기선)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재미 대한체육회 송민호 사무처장은, “두 단체가 원만히 타협점을 찾아, 스포츠를 통해 동포들의 통합을 이루고자하는 재미 대한체육회의 취지를 잘 살렸으면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 사무처장은 또, “분쟁이 계속 될 경우, 지회를 통하지 않고도 종목별로 체전에 참가가 가능”하다고 말해,  이번 분쟁이 콜로라도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전국체전 참가 등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 ​ [Copyright © knewsdenver.com]

[Undercover 덴버] 서울 만두, 그리운 한국의 맛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처음 비가 내리기 시작한 날이었다. Havana 길을 운전하며 지나가다가, 문득 비오는 날 먹던 왕만두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하차하던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항상 김이 무럭무럭 나는 만두 집이 있었다.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오거나 하는 길이면, 무조건 마주치는 풍경이었다. 그러다가 문득 낯선 간판과 마주했다. -서울 만두- 낯익은 한글과 함께, 과거의 기억이 추억을 불러왔다. 나도 모르게 핸들을 돌려 주차를 했다. 주문을 하고, 왕만두를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와 식탁 앞에 앉았다. 익숙한 간장 소스에, 하얀 만두 피를 찍어 입으로 가져갔다. 과거의 맛이 입 속으로 들어와 머릿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마음이 흐뭇했다. <Translation by Google> As the weather began to warm, it was the first day that it started to rain. As I was driving down the Havana road, I suddenly thought about the dumplings I had on a rainy day. In Korea, in front of the bus stop that was getting off on the way home, there was always a dumpling house where steaming was going on. If you were waiting for a bus or coming home, it was a scene you would encounter. Then I suddenly encountered a strange sign. -Seoul Mandoo- Along with the familiar Hangeul, memories from the past brought memories. T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