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LB, 2021 MINOR LEAGUE BASEBALL SCHEDULE ANNOUNCED

 

Triple-A Season Scheduled to Begin on Tuesday, April 6th; Double-A, Single-A Scheduled to Start on Tuesday, May 4th



Major League Baseball announced the 2021 Minor League Baseball (MiLB) schedule in full today, which begins with 20 Triple-A Clubs currently planned to play MiLB Opening Day presented by STOUFFER'S® on Tuesday, April 6th, with another 10 Triple-A Clubs starting two days later on Thursday, April 8th.  All 90 MiLB Clubs across Double-A and Single-A are scheduled to launch their 2021 campaigns on Tuesday, May 4th.  The Triple-A regular season will total 142 games, while Double-A and Single-A leagues will include 120 regular season contests.

 

Logo, company name
Description automatically generatedThe 2021 MiLB schedule will feature greatly improved travel due to the better geographic alignment of Clubs. In addition to better working conditions for players and staff, geographic proximity will create exciting new local rivalries for fans.  While preserving the unique local fan experience that has made Minor League Baseball a beloved tradition for millions of fans, the 2021 season will also feature technological advancements to foster fan engagement.  More details will be announced in the coming weeks.

 

Three MiLB Clubs will make their Major League-affiliated debut in 2021: the St. Paul Saints (Triple-A – Minnesota Twins); the Somerset Patriots (Double-A – New York Yankees); and the Sugar Land Skeeters (Triple-A – Houston Astros).  In addition, six new MiLB ballparks will debut in 2021: ABC Supply Stadium in Beloit, Wisconsin; Fredericksburg Ballpark in Fredericksburg, Virginia; Atrium Health Ballpark in Kannapolis, North Carolina; Toyota Field in Madison, Alabama; Riverfront Stadium in Wichita, Kansas; and Polar Park in Worcester, Massachusetts.

 

“The 2021 Minor League Baseball season will preserve the unique local traditions and the affordable fun and excitement that fans have loved for generations, while introducing more ways for fans to engage with their favorite team. As we strengthen player development, teams will continue to do what they always have: making games fun. We can’t wait for Minor League Baseball’s Opening Days in ballparks across the country,” said Morgan Sword, MLB’s Executive Vice President, Baseball Operations. “This schedule represents a big step forward for our player development system.  Under this new alignment and format, travel will be significantly reduced for players and coaches, with an increase in off days.  We hope that these new health and wellness improvements will help players in their path to the big leagues.”

 

Today’s schedule announcement follows the news that all 120 MiLB Clubs accepted an invitation to become Professional Development League (“PDL”) license holders. The modernized system taps into years of accumulated insights to better serve players, Clubs and fans.  More teams will be joining the broader MLB player development system in the coming days and weeks, fulfilling MLB’s goal of preserving high-level baseball in communities.  In combination, the integrated player development system now includes 179 teams across 17 leagues in 43 states and four provinces. 

 

 

<구글 번역>

 

메이저 리그 야구는 오늘 2021 년 마이너 리그 야구 (MiLB) 일정을 완전히 발표했습니다.이 일정은 현재 4 월 6 일 화요일 STOUFFER'S®가 발표 한 MiLB 오프닝 데이를 치를 예정인 20 개의 트리플 A 클럽으로 시작되며, 또 다른 10 개의 트리플 A 클럽이 시작됩니다. 이틀 후인 4 월 8 일 목요일. Double-A 및 Single-A의 모든 90 MiLB 클럽은 5 월 4 일 화요일에 2021 캠페인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Triple-A 정규 시즌은 총 142 경기, Double-A 및 Single-A 리그에는 120 개의 정규 시즌 대회가 포함됩니다.




2021 MiLB 일정은 클럽의 지리적 정렬이 개선되어 여행이 크게 개선됩니다. 선수와 스태프를위한 더 나은 근무 조건 외에도 지리적 근접성은 팬을위한 흥미 진진한 새로운 지역 경쟁을 만들 것입니다. 마이너 리그 야구를 수백만 명의 팬들에게 사랑받는 전통으로 만든 독특한 지역 팬 경험을 보존하면서 2021 시즌에는 팬 참여를 촉진하기위한 기술 발전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몇 주 안에 발표 될 예정입니다.




세 개의 MiLB 클럽은 2021 년에 메이저 리그와 제휴하여 데뷔 할 것입니다 : 세인트 폴 세인츠 (트리플 -A – 미네소타 트윈스); Somerset Patriots (Double-A – New York Yankees); 그리고 Sugar Land Skeeters (Triple-A – Houston Astros). 또한, 6 개의 새로운 MiLB 야구장이 2021 년에 데뷔 할 것입니다 : 위스콘신 주 벨 로이트의 ABC 서플라이 스타디움; 버지니아 주 프레 더 릭스 버그의 프레 더 릭스 버그 야구장; 노스 캐롤라이나 주 칸나 폴리스 소재 아트리움 헬스 야구장; 앨라배마 주 매디슨의 토요타 필드; 캔자스 주 위치 타의 리버 프론트 스타디움; 매사추세츠 주 우스터의 폴라 파크.




“2021 년 마이너 리그 야구 시즌은 팬들이 좋아하는 팀에 참여할 수있는 더 많은 방법을 소개하면서 팬들이 세대 동안 사랑해 왔던 독특한 현지 전통과 저렴한 재미와 흥분을 보존 할 것입니다. 플레이어 개발을 강화함에 따라 팀은 항상 가지고있는 게임을 재미있게 만드는 일을 계속할 것입니다. 우리는 전국의 야구장에서 열리는 마이너 리그 야구 개막 일을 기다릴 수 없습니다.”라고 MLB의 야구 운영 담당 부사장 인 Morgan Sword가 말했습니다. “이 일정은 우리 플레이어 개발 시스템의 큰 진전을 의미합니다. 이 새로운 정렬 및 형식에 따라 선수와 코치의 여행이 크게 줄어들고 휴일이 늘어납니다. 이러한 새로운 건강 및 웰빙 개선이 선수들이 빅 리그에 진출하는 데 도움이되기를 바랍니다. "




오늘 일정 발표는 120 개의 모든 MiLB 클럽이 Professional Development League (“PDL”) 라이선스 보유자가되기위한 초대를 수락했다는 소식에 이어 발표되었습니다. 현대화 된 시스템은 플레이어, 클럽 및 팬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년간 축적 된 통찰력을 활용합니다. 앞으로 며칠과 몇 주 내에 더 많은 팀이 더 광범위한 MLB 선수 개발 시스템에 참여하여 지역 사회에서 높은 수준의 야구를 보존하려는 MLB의 목표를 달성 할 것입니다. 통합 플레이어 개발 시스템에는 현재 43 개 주와 4 개 주에있는 17 개 리그의 179 개 팀이 포함됩니다.




http://www.world-news7.com/news/view.php?no=455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인터뷰] 덴버 오로라 본스 치킨, '한국 임원에서, 미국 성공 신화'까지

 - 한국 기업 임원 생활 마다하고, 미국에서 이룬 '치킨' 성공 신화 - 오로라 소재, 본스 치킨의 사장이자, 본스 치킨  콜로라도 지사장인 오현식 사장을 만나봤다. 오현식 사장은, 지난해 12월 3일, 오로라에 소재한 쇼핑몰에, 한국 치킨 브랜드 '본스 치킨'의 문을 열었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올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되면서, 배달과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게 됐다. 모든 개인 사업자들이 그랬듯, 코로나로 인해 매출에 악영향이 끼쳤다. 그러나 오 사장은 '맛이 좋으면, 손님이 찾게 돼 있다'는 신념으로, 정확한 레시피를 지키면서 맛에 집중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매출이 서서히 올랐다. 오 사장은 "문을 연 지 3개월 만에 맞은 위기였지만, 기본에 충실했습니다. 본스 치킨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마 그룹에 속한 본스 치킨의 이사로 있으면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말을 이었다. 운도 따랐다. 덴버 소재 프로 미식 축구 팀 선수인, 디마커스 워커가, 여자친구와 함께 본스 치킨을 방문했고, 그 맛에 매료돼 매주 금요일 800개의 치킨 윙을 구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ater Denver'라는 미국 언론 매체에 소개되면서, 한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에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오 사장의 말에 따르면, 본스 치킨은 캘리포니아에만 2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저는 현재 콜로라도 지사장 직도 겸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처럼, 콜로라도에서도 본스 치킨을 알려서 체인점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목표입니다." 레시피를 지키면서, 기본에 충실한 오 사장의 신념이, 그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 믿어본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재미 대한체육회 ‘콜로라도 지회, 종목별 참가 가능할 수도...?’

지난 달 13일,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이한원)가 출범한 가운데, 이미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조기선)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재미 대한체육회 송민호 사무처장은, “두 단체가 원만히 타협점을 찾아, 스포츠를 통해 동포들의 통합을 이루고자하는 재미 대한체육회의 취지를 잘 살렸으면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 사무처장은 또, “분쟁이 계속 될 경우, 지회를 통하지 않고도 종목별로 체전에 참가가 가능”하다고 말해,  이번 분쟁이 콜로라도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전국체전 참가 등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 ​ [Copyright © knewsdenver.com]

[Undercover 덴버] 서울 만두, 그리운 한국의 맛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처음 비가 내리기 시작한 날이었다. Havana 길을 운전하며 지나가다가, 문득 비오는 날 먹던 왕만두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하차하던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항상 김이 무럭무럭 나는 만두 집이 있었다.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오거나 하는 길이면, 무조건 마주치는 풍경이었다. 그러다가 문득 낯선 간판과 마주했다. -서울 만두- 낯익은 한글과 함께, 과거의 기억이 추억을 불러왔다. 나도 모르게 핸들을 돌려 주차를 했다. 주문을 하고, 왕만두를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와 식탁 앞에 앉았다. 익숙한 간장 소스에, 하얀 만두 피를 찍어 입으로 가져갔다. 과거의 맛이 입 속으로 들어와 머릿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마음이 흐뭇했다. <Translation by Google> As the weather began to warm, it was the first day that it started to rain. As I was driving down the Havana road, I suddenly thought about the dumplings I had on a rainy day. In Korea, in front of the bus stop that was getting off on the way home, there was always a dumpling house where steaming was going on. If you were waiting for a bus or coming home, it was a scene you would encounter. Then I suddenly encountered a strange sign. -Seoul Mandoo- Along with the familiar Hangeul, memories from the past brought memories. T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