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21 NDK' will be held at the Gaylord Rockies Resort

2018 NDK



 NAN DESU KAN, Colorado!s premier convention for Japanese culture and animation, will take

place Labor Day Weekend in its new home at the Gaylord Rockies Resort in Aurora, Colorado

Since 1995 Nan Desu Kan ("NDK”) has provided a home for fans of Japanese anime, comics,

music, games and culture. Originally a small gathering of fans on Denver’s Auraria Campus,

NDK grew into, and then outgrew, a number of Denver-area hotels. With its move to the

Gaylord Rockies, NDK settles into a venue that will accommodate thousands of attendees and

guests through many more years.

NDK!s first event at the Gaylord was to have been in 2020, but in keeping with COVID-19

safety measures the Rocky Mountain Anime Association (the non-profit organization that

produces NDK) and the Gaylord!s management agreed not to hold the event last year. Thus 2021

will be the convention!s twenty-fourth edition and its first year in the new resort.

Throughout the years NDK has brought fans together with the actors, artists and creators behind

the media they love. This year!s many guests include:

• Major Attaway. In addition to his voice acting roles (One Piece, Fairy Tale,

Borderlands 3), Major also performed as the Genie in Disney’s Aladdin on Broadway

and will bring a cabaret-style sing-a-long performance called “Heroes” to NDK's Friday

night programming line-up.

• Billy Kametz. Anime fans know Billy form his voice roles in JoJo’s Bizarre

Adventure, Fire Emblem: Three Houses, Cells At Work, Netflix' Aggretsuko, Persona 5:

The Royal, and The Rising of the Shield Hero. Billy also played the title role in the

Aladdin Music Spectacular during its final season at Disney's California Adventure.

• Dani Chambers, an actor known for her voice toles in Ace Attorney, My Hero Academia,

Fairy Tale, Marvel Avenger Academy, and more.

• Daman Mills, whose popular voice work includes roles in Dragon Ball Z, Final Fantasy

VII: Remake, Pokémon Masters, Fire Emblem: Heroes, and RWBY. Daman was also

voice director for Suppose a Kid from the Last Dungeon Boonies moved to a Starter Town?

• Alysin Wonderland and Heather Martin, cosplay professionals

• Dr. Alyssa Freedman, professor of Japanese literature at the University of Oregon.


NDK also provides an extensive offering of Japanese cultural experiences, engaging panels,

activities and demonstrations, contests, and shopping, as well as an annual charity auction. This

year, all charitable proceeds raised will go to StopAAPIHate.org.

Jeremy Pieta, NDK!s master of ceremonies and member of the RMAA Board of Directors, says

that the organization, and its staff of volunteers, is excited to bring NDK back from its brief

hiatus. "For many members of this community, both staff and fans, NDK is like a family. So

after a difficult year, we!re really happy to be bringing the family back together in a beautiful

new home.”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NDK at:

• Web: www.ndkdenver.org.

• Facebook: facebook.com/nandesukan

• Twitter: @nandesukan

• Instagram: @nandesukan; @ndkdenver

• TikTok: @nandesukan

• Hashtag: #NDK2021

ABOUT NAN DESU KAN: Nan Desu Kan is Colorado!s premier convention for fans of

Japanese animation and culture.


WHEN: September 3 through 5, 2021

WHERE: Gaylord Rockies Resort & Convention Center, 6700 North Gaylord

Rockies Boulevard, Aurora, Colorado 80019 USA


ABOUT THE ROCKY MOUNTAIN ANIME ASSOCIATION: Nan Desu Kan is sponsored

by the Rocky Mountain Anime Association (RMAA), a 501(c)(4) non-profit organization

dedicated to promoting Japanese culture in Colorado. The RMAA also sponsors NDK NYE, the

New Year!s Eve costume ball held at the Denver Marriott South.

ABOUT THE GAYLORD ROCKIES: Standing at the edge of the Front Range, Gaylord

Rockies Resort & Convention Center showcases the state!s alpine charm and offers guests a

welcome reprieve from the typical mountain resort stay. Featured amenities include five

restaurants, bars, the Relâche Spa, a state-of-the-art fitness center and a water park.

Accommodations and facilities include over 500,000 square feet of flexible meeting space, 1,387

guest rooms, and 114 suite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see www.gaylordrockies.com.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인터뷰] 덴버 오로라 본스 치킨, '한국 임원에서, 미국 성공 신화'까지

 - 한국 기업 임원 생활 마다하고, 미국에서 이룬 '치킨' 성공 신화 - 오로라 소재, 본스 치킨의 사장이자, 본스 치킨  콜로라도 지사장인 오현식 사장을 만나봤다. 오현식 사장은, 지난해 12월 3일, 오로라에 소재한 쇼핑몰에, 한국 치킨 브랜드 '본스 치킨'의 문을 열었다. 그리고 3개월 뒤인 올해 3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되면서, 배달과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게 됐다. 모든 개인 사업자들이 그랬듯, 코로나로 인해 매출에 악영향이 끼쳤다. 그러나 오 사장은 '맛이 좋으면, 손님이 찾게 돼 있다'는 신념으로, 정확한 레시피를 지키면서 맛에 집중했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매출이 서서히 올랐다. 오 사장은 "문을 연 지 3개월 만에 맞은 위기였지만, 기본에 충실했습니다. 본스 치킨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마 그룹에 속한 본스 치킨의 이사로 있으면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말을 이었다. 운도 따랐다. 덴버 소재 프로 미식 축구 팀 선수인, 디마커스 워커가, 여자친구와 함께 본스 치킨을 방문했고, 그 맛에 매료돼 매주 금요일 800개의 치킨 윙을 구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ater Denver'라는 미국 언론 매체에 소개되면서, 한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에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오 사장의 말에 따르면, 본스 치킨은 캘리포니아에만 2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저는 현재 콜로라도 지사장 직도 겸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처럼, 콜로라도에서도 본스 치킨을 알려서 체인점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목표입니다." 레시피를 지키면서, 기본에 충실한 오 사장의 신념이, 그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 믿어본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재미 대한체육회 ‘콜로라도 지회, 종목별 참가 가능할 수도...?’

지난 달 13일,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이한원)가 출범한 가운데, 이미 콜로라도 체육회(회장 조기선)가 존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재미 대한체육회 송민호 사무처장은, “두 단체가 원만히 타협점을 찾아, 스포츠를 통해 동포들의 통합을 이루고자하는 재미 대한체육회의 취지를 잘 살렸으면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 사무처장은 또, “분쟁이 계속 될 경우, 지회를 통하지 않고도 종목별로 체전에 참가가 가능”하다고 말해,  이번 분쟁이 콜로라도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전국체전 참가 등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K-News Denver     director@knewsdenver.com ​ ​ [Copyright © knewsdenver.com]

[Undercover 덴버] 서울 만두, 그리운 한국의 맛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처음 비가 내리기 시작한 날이었다. Havana 길을 운전하며 지나가다가, 문득 비오는 날 먹던 왕만두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하차하던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항상 김이 무럭무럭 나는 만두 집이 있었다. 버스를 기다리거나, 집으로 오거나 하는 길이면, 무조건 마주치는 풍경이었다. 그러다가 문득 낯선 간판과 마주했다. -서울 만두- 낯익은 한글과 함께, 과거의 기억이 추억을 불러왔다. 나도 모르게 핸들을 돌려 주차를 했다. 주문을 하고, 왕만두를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와 식탁 앞에 앉았다. 익숙한 간장 소스에, 하얀 만두 피를 찍어 입으로 가져갔다. 과거의 맛이 입 속으로 들어와 머릿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마음이 흐뭇했다. <Translation by Google> As the weather began to warm, it was the first day that it started to rain. As I was driving down the Havana road, I suddenly thought about the dumplings I had on a rainy day. In Korea, in front of the bus stop that was getting off on the way home, there was always a dumpling house where steaming was going on. If you were waiting for a bus or coming home, it was a scene you would encounter. Then I suddenly encountered a strange sign. -Seoul Mandoo- Along with the familiar Hangeul, memories from the past brought memories. Tur